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머리 다친 환자에게 "뚝배기 어디갔냐?" 환자 비하 논란 [앵커리포트]

앵커리포트 2024.07.11 오후 02:54
AD
경남 창원에서는요,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 응급실을 찾을 예정인 환자를 의료진들이 '뚝배기'라고 부르며 비하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습니다.


지난 7일 머리를 다친 환자의 부모가 창원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는데, 의료진들이 큰 소리로 환자를 '뚝배기'라고 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환자 부모는 듣지 못했지만, 다른 환자 가족이 듣고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리면서 이 사실이 알려졌는데요.

해당 글 작성자는 다른 환자와 보호자들이 다 들리게 큰 소리로 말했다며 자기들끼리 키득거리는 게 듣기 거북했다고 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병원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환자 부모에게도 사과했는데요.

이번 일을 계기로 철저한 사건 조사와 직원 문책과 함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인성 재교육을 실시하고, 병원 내 윤리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공분했습니다.


과연 이 의료진들이 환자를 사람으로나 대하는 거냐, 이런 인성을 가진 의료진이 환자의 생명을 다룬다는 게 걱정스럽다는 비판이 이어졌고요.

환자가 의료진 본인의 가족이라 해도 그렇게 말할 거냐는 분노의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지금2뉴스였습니다.


YTN 나경철 (nkc80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