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고3, 음주단속 피해 도주...시내버스 정면충돌

자막뉴스 2019-11-06 01:39
음주단속 피해 도주…시내버스 정면충돌
운전자는 고등학교 3학년…경찰 피해 도심 질주
고교생 운전자와 친구·시내버스 운전기사 다쳐
렌터카 운전하다 사고…혈액 채취해 음주 조사
AD
흰색 승용차가 경찰의 음주 단속에 따르지 않고 달리기 시작합니다.

순찰차가 따라붙어 차를 세울 것을 여러 차례 요구하지만, 잠시 멈추는가 싶더니 속도를 높여 달아납니다.

질주를 이어가던 승용차는 제 속도를 이기지 못해 휘청거리다가 결국 마주 오던 시내버스를 들이받고 맙니다.

고등학교 3학년 A 군이 부산 시내 도로에서 사고를 낸 건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각입니다.

사고 당시 충격으로 승용차 앞부분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망가졌고, 버스도 크게 파손됐습니다.

이 사고로 A 군과 옆자리에 타고 있던 동갑내기 친구, 시내버스 운전기사 등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남 양산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 군은 자신의 운전면허로 렌터카를 빌려 부산 태종대에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A 군이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다가 사고를 낸 점으로 볼 때, 술을 마신 채 운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A 군의 혈액을 채취해 사고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는지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촬영기자ㅣ강현석
화면제공ㅣ부산 영도경찰서, 부산 항만소방서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