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자막뉴스 2023.02.04 오후 06:31
AD
미국 노동부가 1월 고용상황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비농업 일자리가 51만8천 개나 늘어 예상치를 크게 넘어섰습니다.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큰 증가치로 전문가 전망 18만7천 개를 3배 가까이 웃돌았습니다.

지난해 12월 26만 개 증가보다도 두 배 가까이 많습니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던 실업률은 오히려 전달 3.5%보다 하락한 3.4%를 나타내 1969년 5월 이후 54년 만에 최저치로 내려갔습니다.

업종별로는 레저·접객업 일자리가 12만8천 개 늘며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연말 성탄절 시즌을 지나면서 이들 서비스업 고용이 대폭 줄 것으로 예상했지만 보기 좋게 빗나갔습니다.

[마이클 존스 / 미국 투자자문사 대표 : 미국 기업들은 지난 2년 동안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길고 힘든 고생을 해왔습니다. 때문에 인력 해고를 꺼리는 것이고 이 점에서 기존 경향과는 다릅니다.]

소비자물가와 함께 금리를 결정하는 고용지표가 계속 호조세를 보이면서 금리인상 완화 기대가 시기상조란 비관론이 다시 제기됐습니다.

앞서 지난달 파월 연준 의장은 금리를 두어 번 더 올리면 적정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고용이 여전히 강하다는 점을 보여준 점에서 이번 지표가 현실을 자각시켜주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존 리어 / 시장분석 전문가 : 서비스 부문 물가상승이 높은 금리에서 불구하고 꺾일 줄 모르고 있습니다. 연준이 서비스 부문 물가상승을 막으려고 아주 공격적으로 나올 것이란 우려가 있습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대형 기술기업들과 월가 금융회사, 금리에 민감한 부동산 관련 기업들이 잇따라 대량 해고를 발표하는 등 통화 긴축의 여파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어 올해 안에 노동시장이 꺾일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YTN 임수근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이선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20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