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피지컬: 100' 춘리 "성희롱 댓글 고소할 것…수치심에 멍해져"

2023.02.07 오전 10:07
이미지 확대 보기
'피지컬: 100' 춘리 "성희롱 댓글 고소할 것…수치심에 멍해져"
사진출처 = 춘리 인스타그램
AD
넷플릭스 '피지컬: 100' 출연자인 보디빌더 춘리 씨가 성희롱 댓글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춘리 씨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진짜 참기 힘든 건 신체 특정 부위를 확대시켜서 왈가왈부하며 저를 도마 위에서 생선 썰 듯이 썰어대는 글"이라며 "내가 무엇을 잘못했나. 내가 좋아하는 운동을 20년 가까이 하면서 보디빌더로서 최선을 다한 것뿐"이라고 호소했다.


춘리 씨는 "너무나도 비참한 느낌이었고, 수치심에 멍해졌다"며 "입장 바꿔 생각해봐라. 당신 같은 남자들에게 당신들의 엄마나 딸리 성희롱 당할 수도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춘리 씨는 "내일 변호사를 만나 법적으로 조치하도록 진행하겠다.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지컬: 100'은 최강의 피지컬 1인을 찾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성별· 나이 상관없이 100명의 참가자들이 3억 원 상금을 두고 생존 경쟁을 벌인다.

춘리 씨는 '피지컬: 100'에 출연해 이종격투기 선수 박형근 씨와 1대1 대결을 벌인 바 있다.

당시 박형근 씨가 춘리 씨를 제압한 장면을 두고, 체급 차이가 확연한 '성대결'을 조장한 '피지컬: 100'과 급소를 노린 박형근 씨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남녀 시청자 간 갈등으로 번지자, 춘리 씨는 "운동인으로서 정당하게 대결했고 나는 아무런 문제나 불만이 없었다"며 "상금 3억이 걸렸는데 남녀가 어딨나"라며 해명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43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9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