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793,582명사망 6,678명
1차 접종 44,615,896명접종률 86.9%

전두환 씨 오늘 자택에서 사망...향년 90세

사회 2021-11-23 10:07
AD
[앵커]
11, 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씨가 사망했습니다.

지병을 앓아온 전 씨는 오늘 오전 연희동 자택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전두환 씨가 오늘 아침 자택에서 사망했습니다.

향년 90세입니다.

전 씨는 오늘 오전 8시 40분쯤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진 뒤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 씨는 경남 합천에서 태어나 육사 신군부 출신으로 대통령에 올랐습니다.

전두환 씨는 5·16 쿠데타 이후 박정희 전 대통령의 눈에 띄어 국가재건최고회의에 참여했습니다.

하나회를 만들어 정치군인의 길로 들어선 뒤 청와대 경호실 차장보를 거쳐 박정희 정권 말인 1979년엔 국군 보안사령관에 임명됐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피살된 이후 하극상을 일으키며 군의 일인자로 떠올랐습니다.

전두환으로 대표되는 신군부의 군사 독재 연장 시도에 맞서 1980년 5월 시위가 이어지자 계엄령을 전국에 선포하고 광주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했습니다.

이어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대통령선거 단일 후보로 나서서 제11대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이듬해 대통령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임기 7년 단임의 12대 대통령에 취임하며 제5공화국 정부를 출범시킵니다.

재임 시절 '고성장 저물가'를 유지하며 처음으로 무역흑자시대를 여는 등 경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갈수록 거세지는 민주화 요구는 임기를 1년 앞둔 1987년, 정부 이양을 골자로 한 '4·13 호헌조치'로 이어졌고,

직선제 개헌을 골자로 하는 노태우 당시 민정당 대표의 '6·29선언'을 통해 잦아들었습니다.

퇴임 이후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과 권력비리에 대한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요구가 거세지자, 1988년 대국민 사죄와 함께 재산 헌납을 발표하고 백담사에 2년 넘게 은둔했습니다.

이어 문민을 앞세운 김영삼 정부 출범 후 구속돼 사형을 구형받았다가 특별사면으로 풀려났습니다.

2003년 전 재산이 29만 원이라며 추징금 납부를 거부하면서 지금까지 전체 추징금 2,205억 원 가운데 955억 원이 집행됐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jhje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40
20   2022.03.09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