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244명완치 11,970명사망 285명
검사 누적 1,359,735명

[자막뉴스] 코로나19로 문 닫은 사이 동물원에 찾아온 한국늑대 6마리

자막뉴스 2020-06-04 13:08
AD
검은 빛깔 갈색 털에 뾰족한 귀, 귀여운 얼굴.

얼핏 강아지처럼 보이지만, 이래 봬도 새끼 한국늑대입니다.

암컷 4마리, 수컷 2마리로 지난 4월에 태어났습니다.

이 늑대 새끼들은 모두 태어난 지 4주 만에 어미와 분리돼 키워졌습니다.

앞서 5년간은 어미가 새끼를 키우도록 내버려 뒀는데, 세력 다툼이 심해 성체로 자라기 전에 모두 죽었습니다.

[박중상 / 오월드 한국늑대 사육사 : 자신의 번식을 위해서 남의 새끼를 물어 죽이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요번에도 그런 경우가 발견돼서….]

한국늑대는 일제강점기 군 외투용으로 대량 학살당한 뒤 6·25 전쟁을 거치며 한반도에서 멸종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번에 태어난 것들은 지난 2008년 러시아에서 찾아내 들여온 한국늑대의 3세입니다.

이 동물원 한국늑대는 이제 22마리가 됐는데, 코로나19로 관람객 접근을 차단한 게 개체 수 증가에 도움이 됐습니다.

[김종부 / 오월드 동물관리팀장 : (코로나19로) 완전 폐쇄를 해서 얘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많이 감해져서 훨씬 더 안정적으로 자기 새끼들을 돌보지 않았나….]

멸종위기종 1급으로 극진한 보살핌을 받는 새끼 한국늑대 6마리는 한 달만 관람객을 만나고 고향인 늑대사파리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이문석
촬영기자 : 도경희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