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나토 가입 선언' 핀란드에 전력 공급 끊어

국제 2022-05-14 22:50
AD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가입을 공식 선언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핀란드 전력망 회사 관계자는 AFP통신에 "14일 0시부터 러시아에서 전력이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전날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인테르 RAO의 자회사 RAO 노르딕은 성명을 내고 "전력 수입 대금이 납부되지 않아 14일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된다"고 예고했습니다.

RAO 노르딕은 러시아에서 전력을 수입해 핀란드에 판매하는 회사로 러시아산 전력은 핀란드 전체 전력 사용량의 10%를 차지합니다.

현재 부족한 전기는 스웨덴에서 충당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러시아가 표면상 내세운 이유는 전력요금 납부 차질이지만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 데 대한 압박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핀란드는 스웨덴과 함께 이르면 내주 나토 가입을 동시 신청할 예정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