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포커스] 이재명, 문자 폭탄 개선 위한 '욕 플랫폼' 제안

뉴스 2022-08-01 23:20
AD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장성철 / 공론센터 소장, 김상일 / 정치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시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시간이 얼마 안 남아서 민주당 얘기 해 보겠습니다.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의원,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이 의원의 발언 논란에 더 집중되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욕하는 플랫폼이죠. 발언 듣고 오시죠.

[앵커]
오늘 가장 비난 많이 받은 국회의원 땡땡땡. 이런 발언을 한 건데요. 이게 지난 토요일에 고향인 경북 안동 방문 때 한 말이거든요.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을 개선하자, 이런 취지로 한 말인데 일단 당대표로 나선 다른 두 분부터 비판을 많이 했습니다.

[김상일]
비판을 안 할 수가 없죠. 문자는 그나마 공개가 안 될 수도 있는 건데 문자를 게시판으로 옮겨라. 그러면 사실상 이게 공개가 되면서 기사화가 되겠죠. 그러면 이게 더 증폭이 될 거 아닙니까? 그러면 이게 더 증폭이 되면 어쨌든 저쨌든 의원들은 훨씬 더 위축이 되고 소신 있는 발언을 더 못하게 될 거 아니겠습니까?

그건 강훈식 의원이 말한 퇴행이 맞죠. 그건 자유로운 의사전달이 아닙니다. 남의 의사나 남의 행동을 강압하고 제압하겠다는 것이지 그게 어떻게 자유로운 의사전달이 되는지 저는 잘 모르겠고요. 그리고 이재명 후보께서지금 과거를 생각하셨으면 좋겠어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런 문자나 팬덤의 혜택을 입고 계실 때 본인이 하신 이야기들, 본인의 입장 이걸 돌아보시면 좋겠는데. 그때 문재인 대통령께서 하신 이것은 양념이야. 이것을 가져와서 양념을 더 치고 계신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어요.

[앵커]
욕설 폭력을 자제하라고 당부한 발언인데 발언 일부만 가지고 왜곡한 거다, 이런 입장이거든요.

[장성철]
그런데 이재명 후보는 항상 언론 탓해요. 얼마 전에 고소득층, 고학력자들은 우리 당을 지지하고 저학력층, 저소득층은 국민의힘 지지한다 이런 식의 얘기를 하신 것. 풀워딩을 봐도 그게 맞더라고요. 그런데 언론 탓하셨어요. 앞뒤를 잘라서 보도했다고. 이 부분도 그런 건데 저는 이 욕설 관련된 발언을 듣고 무슨 생각을 했냐면 역시 이재명 후보는 욕설에 일가견이 있구나. 과거에 본인이 형과 형수에 대해서 욕설한 부분에 대해서 잘못됐다라는 인식을 안 갖고 있다.

그런 본인의 생각과 판단이 이렇게 은연중에 나오는 거다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제는 당대표 되실 분이고 또한 2027년에 대선후보로서 커 나가려고 하는 분이잖아요. 이렇게 상황과 판단이 이런 식으로 저급하다고 하면 많은 국민들과 지지자들이 대통령감일까, 당대표감일까. 이러한 생각도 하게 될 거다. 그래서 말을 좀 더 신중하게 하시는 것이 좋다고 말씀드립니다.

[앵커]
조금 수위가 넘치는 발언도 있었는데요.

[장성철]
죄송합니다.

[앵커]
어쨌든 발언 논란에도 지금 어대명을 넘어서 확대명 얘기까지 나오더라고요. 민주당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김상일]
이런 거잖아요. 엊그제 우리의 후보였어요. 어쨌든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서 뛰었어요. 그런데 우리 손으로 그 사람을 잘라낼 수 있겠습니까? 안 되잖아요. 어떻게 그렇게 해요. 그러니까 마음 한편에 제발 좀 숨 고르기, 호흡 조절을 해 주셨으면. 그리고 다시 상황이 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이런 마음을 갖고 있는 거예요.

그런데 어쨌든 나왔어요. 그러면 지난번 우리 후보였던 사람을 매정하게 이번에 그냥 정치 생명을 끊어버린다? 그러기는 어렵죠. 그래서 사실은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가 될 건 거의 확실해 보여요. 그렇지만 이것이 좋은 상황이냐라고 한다면 저는 이게 좋은 상황은 아니다, 이렇게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는 거죠.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두 분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나이트포커스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 그리고 김상일 정치평론가 두 분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YTN 장성철 (baesy03@ytn.co.kr)
YTN 김상일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