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포커스] 김남국, 국회 윤리특위 출석

뉴스 2023-08-17 23:08
AD
■ 진행 : 오동건 앵커
■ 출연 : 김근식 前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 김준일 뉴스톱 수석에디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나이트]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한 가지 주제를 잠깐 짚어보고 넘어가겠습니다. 김남국 의원 거액의 가상자산 거래, 보유의혹 관 소명을 위해서 윤리특위에 출석했습니다. 오늘 기자들 앞에 잠깐 섰는데요. 이 내용도 준비했습니다. 들어보시죠. 눈가와 코끝이 다소 붉어진 채 취재진과 만났어요. 소명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진 것으로 보이는데요. 얘기를 들어보니까 선배 의원과 얘기하는 과정 속에서 감정이 격해졌다. 이런 얘기가 있더라고요.

[김준일]
악어의 눈물이 아니냐 이런 의견도 있는데. 김남국 의원을 실제 만나보면 사람이 굉장히 순수하고 착합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억지로 저걸 짜냈다 이렇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그리고 본인이 처한 상황이나 이런 것에 대해서 조금 억울한 부분 아니면 안타까운 부분도 있었으니까 저렇게 됐겠죠. 다만 오늘 여러 가지 얘기가 언론보도로 나온 걸 보면 굉장히 억울하다는 거고 소명을 제대로 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데. 그러면 윤리특위에서 판단은 다 잘못한 거냐 이런 생각이 들어요. 그러니까 분명히 부족한 점이 있었고 그러니까 제명까지 갔다 이렇게 봐야 될 것 같은데. 어쨌든 이제 공은 국회의원들한테 곧 넘어가지 않나 그렇게 보여집니다.

[앵커]
다음 주에 표결을 통해서... 이르면 다음 주에 결론이 나올 전망입니다. 최종 수위 어떻게 보세요?

[김근식]
그런데 제가 알기로 윤리특위심사 자문위에서 제명을 권고했잖아요. 그러면 제명을 권고하면 그걸 받아안은 윤리특위와 윤리특위 소위에서 지금 결정하면 윤리특위가 다시 결정을 하는 건데.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윤리특위자문위에서 권고한 내용인 제명안을 그걸 받든지 말든지지. 그 수위를 조절할 수는 없어요. 그러니까 윤리특위에서는 제명을 그대로 동의하든지 아니면 기각하든지 둘 중 하나입니다. 그러니까 지금 김남국 의원으로서는 절체절명인 거죠. 그래서 오늘 제1특위에 갔을 때 다른 동료 의원들에 대해서 얘기한 거 아니겠습니까? 그러면 그 동료의원들이 결국 표결에서 결론을 낼 거고 그것이 결국에는 제명으로 가결돼 버리면 본회의 가서 표결하면 돼요.

그러니까 김남국 의원은 지금 제명이 되느냐 안 되느냐의 절체절명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울먹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고. 정말 저도 김남국 의원을 예전 패널 때부터 봤기 때문에 앞뒤가 다른지 어쩐지 모르겠습니다마는. 악어의 눈물까지 일부러 짜낼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그럴 거였으면 저렇게 절박하게 자기 처지가 옹색하고 힘들어서 눈물이 나올 정도였으면 애초에 코인 사태가 처음 나왔을 때 그런 식의 순수한 대응을 했어야죠. 그게 벌써 몇 개월 전에 있었던 이야기예요.


그때는 다 아니다, 잡아떼고 전혀 걸릴 게 없다고 공개도 안 하고 자료도 제출하지 않고 이래놓고 이제 와서 윤리특위의 제명이 눈앞에 있으니까, 코앞에 있으니까. 그리고 그 제명을 결정할 권한을 갖고 있는 동료 의원들의 이야기에 대해서 갑자기 감정이 복받쳤던 거 아니겠습니까? 제가 볼 때 때가 너무 늦었다, 그런 생각이 들어요.

[앵커]
어찌보면 이제 제명에 들어가거나 투표에 들어가게 되면 소명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는 않잖아요. 그러니까 그전에라도 돈이 어떻게 난 건지, 과정 속에서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공개해서 의혹들이 확실히 밝히는 과정이 있으면 어떨까 생각도 해 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