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개각 신경전 고조... "위험한 역사관" vs "전문성·경륜" [앵커리포트]

뉴스 2023-09-14 15:09
AD
여야는 어제 단행된 2차 개갹을 놓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신원식 국방 장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잇따라 공개되면서 논란입니다.

과거 태극기 집회에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거친 표현도 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지난 2019년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언급한 12.12 쿠데타에 대한 옹호성 발언도 논란입니다.


2차 개각에 대한 여야 원내대표 입장 듣고 더정치 풀어드리겠습니다.

[윤재옥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지엽적 논란을 부각해 후보자를 비토하거나 터무니 없는 이유로 후보자가 쌓아온 훌륭한 커리어를 통째로 무시하는 태도는 어떻게 보더라도 객관적 비판과는 거리가 멉니다. 정부의 이번 개각은 국정운영에 다시 한 번 긴장감을 불어넣고 운영을 일신하기 위한 것입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신원식 후보자는) 2016년 촛불혁명을 반역이라고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정상적 사고로는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극언을 서슴치 않았던 인사입니다. 이미 역사적 평가와 헌법적 판단이 내려진 사실조차 부정하는 위험한 역사관을 갖고 있습니다.]


YTN 김영수 (kim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