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사 걸린 문제"...의자 점검하는 경호원부터 취재진 고군분투까지 [앵커리포트]

뉴스 2023-09-15 14:24
AD
우리는 김정은과 푸틴, 그리고 북한 고위직 수행단에 관심을 가졌지만


사실 정상회담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많은 사람이 움직이죠.

특히 경호원들의 고군분투가 눈에 띄었는데요.

북러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회담장 모습인데요.

경호원들이 의자를 고르는 데 고심하고 있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의전 담당, 현송월도 나섰는데요.

의자 디자인을 잘 보면 뒤를 지탱할 다리가 없죠.

국정원이 추정한 김 위원장의 체중은 140kg 중반에 이르는 만큼,

경호원들은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를 하나씩 흔들어 보며 꼼꼼히 확인한 겁니다.

러시아 현지 언론은 이 문제가 그들에겐 생사가 걸린 문제라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의자가 결정되자 마지막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흰 천으로 의자를 싹싹 닦으며 소독하는데요.

엉덩이가 닿지 않는 다리 부분까지도 꼼꼼히 닦습니다.

칙칙 소독약도 뿌리네요.

러시아 언론은 이후 금속탐지기로 확인까지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군분투한 취재진도 있었습니다.

당시 북한과 러시아 기자들의 자리싸움이 상당했다는데요.

러시아 기자는 북한 동료들에겐 삶과 죽음의 문제였기 때문에 양보할 거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상회담 전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자랑한 러시아산 고급 리무진 '아우르스'도 화제입니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차에 대해 설명하고요.

김 위원장, 직접 뒷자리에 앉아보기도 합니다.

조선중앙TV도 관련 보도를 했는데요.

이 리무진,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립니다.

제작비만 1,700억 원에 이르는데,

무게 7t의 방탄 장갑차로, 폭탄과 화학무기 공격에도 대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틴 대통령의 자기 자랑도 있었지만, 자동차를 유달리 좋아하는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왕따와 부랑아들의 만남이라는 서방 언론들의 '혹평' 만큼,

두 정상의 일거수 일투족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회담이었습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