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지방으로 간 '닥터 김사부'들...소멸 지역 '희망 텃밭'

2023.11.04 오전 07:45
AD
[앵커]
요즘 비수도권, 특히 중소 도시 병원에선 수억대 연봉을 내걸고도 의사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인데요.


인구 10만 작은 도시에 있는 한 종합병원에 국내 유수의 의료진이 하나둘 모여들고 있다고 합니다.

비결이 뭔지 김민성 기자가 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기자]
지난 1978년 문을 연 전북 정읍 아산병원입니다.

의료취약지역에 신식 병원을 짓겠다는 고 정주영 설립자의 뜻에 따라 아산사회복지재단이 맨 처음 세운 병원입니다.

현 병원장은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의 토대를 닦은 임경수 전 서울아산병원 교수.

서울아산병원 최초의 응급의학과 교수이자 대한응급의학회 창립 멤버, 여러 수식어가 따라붙는 거장이 지방 병원 원장이 된 겁니다.

[임경수 / 전북 정읍 아산병원장 : 내려와 보니까 필수의료라고 그러죠. 소아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이런 게 필요한데 그게 무너지다 보니까 이것만큼은 반드시 해야 되겠다…. 은퇴한 교수, 다른 대학병원이건. 그래서 저희가 조금씩 조금씩 접촉하기 시작했죠.]

임 원장이 내려와 영입한 1, 2호 인재는 대한산부인과학회 이사장을 역임한 서울아산병원 후배, 이필량 교수와 이 교수 부인인 조혜경 소아청소년과 교수입니다.

은퇴 후 연고도 없던 고장에 정착한 건 인술을 베풀며 여생을 보내겠다는 오래된 다짐 때문입니다.

그게 정읍이었던 데는 임 원장의 설득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이필량, 조혜경 / 전북 정읍 아산병원 교수 : 그만큼 인생을 많이 살았기 때문에 삶에서 우러나오는 지혜나 지식, 경험, 이런 것들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데가 이런 지역병원이고….]

병원 내 어린이 의료 역량이 커지자 인구 문제에 관심이 큰 자치단체까지 호응했습니다.

[손희경 / 전북 정읍시보건소장 : 이곳에 공공산후조리원이 설치된다면 어린이 전용 병동이나 소아 외래 진료 센터와 더불어 논스톱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지난해 취임한 임경수 병원장이 지금까지 초빙한 전문의만 5명.

한 공간에서 커리어 2막을 시작한 노의사들은 때로는 텃밭에서 망중한을 즐기며 함께 시골 의료 체계를 일구고 있습니다.

사회의 요람이자 무덤인 병원, 어느 때보다 그 가치가 커지고 있는데요.

당장 한 명이 아쉬운 인구소멸지역에서도 새 희망이 움틀 수 있다는, 그 가능성을 확인하고 돌아갑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3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5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