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YTN Star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학교서 마주치면 가볍게 눈인사해요" 꽃보다 박보검

2016.02.23 오전 08:00
이미지 확대 보기
"학교서 마주치면 가볍게 눈인사해요" 꽃보다 박보검
AD

쌍문동 친구 선우(고경표)의 말대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인터뷰 중간중간 몇 번씩 흘러나왔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바둑을 배울 수 있었던 것도,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여행에 함께할 수 있었던 것도 전부 감사한 그였다.


"최근 정신없이 바쁘지 않으냐"는 질문에 "감사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답하는 스물넷의 청년. 배우 박보검을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선한 눈매와 목소리, 덕선(혜리)에게 지어주던 그 웃음은 '응팔' 속 택이의 모습과 똑같았다. 예의 바르면서도 조곤조곤한 말투까지. 아직 택이의 티를 못 벗은 듯 해 "요즘 어떠냐" 물으니 "'응팔'이 끝난 것에 대한 아쉬움과 그리움이 조금 남아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응팔' 끝나고 '꽃청춘'에 합류하게 돼 정말 영광이에요. 잠시나마 '응팔'의 연장선이 생긴 게 아닌가 싶어 다행이고요. 그래서 정신이 없다기보다 매일 감사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응팔'이 케이블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꽃보다 청춘 in 아프리카'는 첫 회 만에 역대 '꽃보다' 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세웠지만, 박보검은 아직 본인의 인기를 실감하지 못하는 듯했다.

공항에 몰린 인파에 깜짝 놀라고, 여전히 지하철을 타고 다닌단다. "애용하는 호선은?"이라고 기습 질문을 던지자, "그건 비밀입니다"라며 웃어넘겼지만.
이미지 확대 보기

"학교서 마주치면 가볍게 눈인사해요" 꽃보다 박보검

"비밀이에요~"
이미지 확대 보기

"학교서 마주치면 가볍게 눈인사해요" 꽃보다 박보검


"(태국 푸켓 포상휴가 출국 당시) 공항에 그렇게 많은 분이 계실 줄은 상상도 못 했어요. 너무 놀라기도 했고 신기하기도 했죠. 한 분 한 분 인사드리지 못할 텐데 감사하면서도 혹시나 사고가 나진 않을까 걱정됐어요. 다들 조심하셨으면 좋겠어요."

"최근에도 지하철을 탔었어요. 사진이 찍혔더라고요. (웃음) 감사한 것 중 하나는 '응팔'을 통해 어머니, 아버지 세대도 저를 잘 알아봐 주신다는 거예요. '응팔'이 정말 전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박보검에게 '꽃청춘' 시청 소감도 물었다.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비행기를 놓치고 운전대를 잡자마자 후진사고를 낸 것이 혹시나 연출은 아니었을까 궁금증이 생긴 터였다.

그러자 눈을 동그랗게 뜨며 "그렇게 생각하실까 봐 조마조마했는데 아니에요. 저도 비행기 놓친 적 처음이었어요" 답하는 박보검의 모습에 아직도 멤버들과 제작진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묻어났다.

"저는 '꽃청춘' 첫 방송을 집에서 가족들이랑 재미있게 봤어요. 일단 제가 없을 때 형들(안재홍, 류준열, 고경표)이 저를 생각해주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또 형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었는데 짐이 된 것 같아 너무 죄송했죠."

"그래도 비행기를 놓치는 경험을 통해 배운 것도 있어요. 조금 더 빨리 생각하고 움직여야겠다, 그리고 한 번 본 티켓도 다시 보자!"
이미지 확대 보기

"학교서 마주치면 가볍게 눈인사해요" 꽃보다 박보검

박보검은 또 '응팔' 속 택이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아직 뚜렷한 차기작 계획은 없지만, 조금 더 발전된 모습으로의 컴백을 예고했다.

더불어 3월에는 학업도 이어간다. "수강신청은 잘했어요?"라는 질문이 나오자, 여과 없이 대학생 박보검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사실 '꽃청춘' 제작발표회 날이 수강신청 당일이었어요. 오전 10시에 딱 열렸는데 제가 원하는 교양 과목을 못 넣었어요. 정정 기간을 노려봐야죠."

명지대학교에서 뮤지컬을 전공 중인 박보검은 "감사하게도 동기들, 선배님들, 후배님들이 저를 연예인이라고 생각해 어렵게 대하기보다 편하게 생각해준다. 그래서 학교에서 밥도 먹고 편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학기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캠퍼스에서 저를 만나게 된다면 가볍게 눈인사 정도 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웃음)"

박보검에게 뮤지컬은 꼭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이 스스로 내린 평가. 다만 "연기하기를 참 잘한 것 같다"고 했다.

"연기를 통해 제가 살아보지 못한 누군가의 삶을 살 수 있다는 건 큰 매력이에요. 제가 언제 바둑을 배워보겠어요. 저는 복 받은 사람이죠.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도 실력을 탄탄하게 쌓아서 보여드리고 싶어요."

끝으로 이제 막 날갯짓을 시작한 배우 박보검에게 10년 후 목표를 물었다. 그의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져, 훗날 꼭 이루길 바라게 되는 대답이 돌아왔다.

"요즘 생긴 목표는 '박보검이라는 배우와 연기하고 싶다'는 말을 듣는 거예요. 저는 따뜻한 사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그만큼 되기가 참 어렵고 힘들겠지만, 서른네 살에는 오래 기억하고 싶은 배우 박보검이 됐으면 좋겠어요."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 = 김성민 모바일PD
(mynamesm@ytnplus.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43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9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