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이것' 뜨자 난감해진 中...美 국민 분노 '폭발'

자막뉴스 2023.02.05 오전 01:33
background
AD
중국 외교부는 '중국 정찰 풍선'에 대해 기상관측용 비행선으로 편서풍 때문에 표류하다 미국 영공에 진입했다며 조기 수습에 나섰습니다.


[마오닝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도 현재 조사 상황을 파악 중입니다. 쌍방이 함께 냉정하고 신중하게 처리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으려던 블링컨 미 국무장관 방중이 전격 연기됐고 정찰 목적의 용도를 미국이 강하게 문제 삼으면서 난처해졌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 중국 감시기구로 확신합니다. 기구를 감지하자마자 민감 정보 수집을 막기 위해 즉각 조치했습니다.]

중국 외교라인 1인자 왕이 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외교부는 미국 영공 침해 의도가 없었다며 부당한 먹칠에 반대한다고 물러서지 않았지만 당분간 미국과 서방 공세에 몰리게 됐습니다.

[게일 헬트 / 전 CIA 중국 분석가 : 중국은 이와 함께 미래 도발과 추가 침공에 미국이 어떻게 대응하는지 시험하려 합니다.]


중국 정찰 풍선에 미국민들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노스캐롤라이나주 가스토니아 경찰은 "18km 고도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응할 능력이 없다"며 주민에게 중국 정찰 풍선 의심 비행체를 발견해도 총으로 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중국 정찰 풍선 격추 계획을 취소한 이유로 격추 잔해에 따른 주민 피해를 우려해서라고 미 정부가 설명했지만 그보단 중국 풍선을 격추할 경우, 남중국해 상공을 지나는 미국 비행체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란 분석도 제기됐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영상편집 : 최연호
자막뉴스 : 김서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