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65년 만에 '이 기술' 공유"...中 대응하는 오커스

자막뉴스 2023.03.14 오후 02:34
AD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 ,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미국 핵 추진 잠수함 미주리호를 배경으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 세 나라는 중국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1년 미국 주도로 화상 정상회담을 열어 오커스라는 이름의 동맹을 결성하고 호주에 핵 추진 잠수함을 공급한다는 것을 알렸습니다.

그로부터 1년 반 만에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첫 대면 정상회담을 열고 호주에 핵 추진 잠수함을 조기 공급하는 세부 계획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2030년대 초반 호주에 버지니아급 잠수함 3척을 판매하고 필요 시 추가로 2척을 더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많은 사람의 예상보다 10년은 빠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호주에 판매할 핵 추진 잠수함이 핵무기를 탑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호주에 판매하는 것은) 핵 추진 잠수함이지 핵무기로 무장한 잠수함들이 아닙니다. 호주는 자랑스러운 비핵 국가이고 그 노선을 유지하는데 전념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 정세가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오커스의 최우선 목표는 인도·태평양의 안정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미국이 핵 추진 기술을 공유하는 것은 65년 만에 처음이자 이번이 두 번째"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앤서니 앨버니지 / 호주 총리 : 우리가 샌디에이고에서 확인한 오커스 협정은 호주 역사에 있어 단일 건으로는 최대 방위력 투자입니다. 호주의 국가안보와 우리 지역의 안정을 강화할 것입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사상 처음으로 3국의 잠수함 함대가 대서양과 태평양 전역에서 자유롭고 개방되고 열린 지역을 수호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김서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