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별점 후기 믿었는데...황당한 구직자들

자막뉴스 2023.03.15 오후 05:05
AD
무역회사에서 기획마케팅팀장으로 근무하는 A 씨는 최근 신규 채용 면접장에서 지원자로부터 뜻밖의 질문을 받았습니다.


디자인 작업을 할 때 필수적인 상업용 이미지를 회사가 구매해 주지 않고, 특정 브랜드의 컴퓨터를 써야 한다고 들었다며 맞느냐고 물어본 건데, 모두 틀린 내용이었습니다.

[A 씨 / 중소기업 마케팅기획 팀장 : 면접 본 분이 얘기를 해주셨어요. 면접 본 분이 이런 글이 있던데 이거는 진짜냐고 여쭤보시길래 그런 거 저희 아닌데 어딨느냐고 해서 보니까.]

헛소문의 출처는 채용정보 사이트.

전·현직 직원들이 자신이 근무한 업체를 평가하고 구직자들이 이를 열람할 수 있게 한 곳이지만,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 버젓이 올라가 있었던 겁니다.

[A 씨 / 중소기업 마케팅기획 팀장 : 리뷰를 쓰는 것은 개인의 생각이나 개인의 느낀 점을 쓸 수는 있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 그런데 사실이 아닌 걸 사실인 것처럼 호도해서 쓰실 때는 그 사람의 작성 글로 인해서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거든요.]

해당 사이트에 YTN에 대한 평가를 남겨봤습니다.

직장 메일 등을 통한 검증 절차 없이 개인 메일로도 회원 가입이 가능합니다.

누구나, 어떤 기업의 후기든 게시할 수 있는 셈입니다.

허위 글을 걸러낼 장치도 없습니다.

휴가를 아예 사용하지 못한다는 등 거짓 후기도 그대로 올라갔고, 일부 항목에 대해서만 더 자세한 내용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등록이 거절됐습니다.

결국, 신뢰성을 담보할 수 없는 글을 토대로 기업 지원 여부를 판단하게 되는 취업준비생들도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김예린 / 취업준비생 : 좋은 기업인 줄 알았는데 평을 보고 별로 안 좋다 싶을 때 생각보다 좋지 않은 기업이구나, 별로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까지 했던 것 같긴 해요.]

[임예린 / 취업준비생 : 그런 글들이 신빙성이 있든 없든 간에 그런 글이 적혀 있다면 아무래도 지원을 망설이게 되고.]

채용 정보 사이트를 운영하는 업체 측은 후기의 신뢰도를 높이겠다며,


올해 상반기 안에 시스템을 개선해서, 작성자가 실제로 해당 기업에서 일하는지를 직장 의료보험 가입 여부로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거짓 또는 악성 후기 자체를 막을 방법은 아닌 만큼, 이 부분에 대한 보완 역시 필요해 보입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촬영기자 : 이근혁
그래픽 : 황현정
자막뉴스 : 정의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43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9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