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혼자서 만화 찍은 오타니...세계 최강 타자들까지 '박살'

자막뉴스 2023.03.23 오후 02:13
AD
세계 최강 미국과 만난 결승전, 오타니는 역시 '슈퍼스타'였습니다.


지명타자로 출전해 안타와 볼넷으로 출루했고, 일본이 한 점 차로 앞서있던 9회 초에는 흙이 묻은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남겨두고, '캡틴 아메리카' 트라우트를 시속 160km가 넘는 강속구와 칼날 슬라이더로 삼진 처리했습니다.

경기 전 미국 선수들에 대한 동경을 내려놓고 이기러 가자고 말한 오타니.

[오타니 쇼헤이 / 일본 대표팀 투수 겸 타자 : 동경하는 것으로는 미국 선수들을 넘어설 수 없습니다. 우리는 오늘 최고가 되기 위해 여기에 왔습니다. 오늘 하루만큼은 동경하는 마음을 내려놓고 승리만 생각합시다. 자, 가자!]

이번 WBC에서 타율 0.435와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하며 투타 모두 만화 같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MVP가 된 오타니는 일본 선수들과 함께해 즐거웠다면서 다른 나라에서도 야구가 더 사랑받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4년 만의 WBC 우승에 일본 열도는 열광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호외를 발행하는 등 우승 소식을 빠르게 전하며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6년 만에 돌아온 세계의 야구 축제 WBC.

오타니가 주인공인 한 편의 야구 만화처럼 오타니의 독무대로 막을 내렸습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
그래픽 : 권보희
화면출처 : 일본 야구대표팀 SNS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0,22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