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인기 치솟는 전기트럭...中 제품 국내 진출 초읽기?

자막뉴스 2023.03.27 오후 03:42
AD
1톤 화물 트럭은 경기가 안 좋을수록 많이 팔리는 서민, 자영업자들의 차입니다.


그만큼 가격과 성능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데, 최근 들어서는 전기차 모델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차 가격은 4천4백만 원이지만 국고 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 여기에다 소상공인에게는 국비 지원금의 30%를 추가로 지원해 줘 거의 절반 값에 차를 살 수 있습니다.

[1톤 전기트럭 차주 : 2,350만 원을 주고 샀는데, 2천만 원을 빼니까 차값이 일반 디젤차 값과 비슷해지죠 배터리 용량 때문에 좀 그렇지, 차는 만족해요. 성능이 디젤 차보다 훨씬 좋으니까.]

인기에 힘입어 국산 1톤 전기 트럭은 지난해 3만 5천여 대가 판매됐습니다.

이 같은 실적은 국내 승용차 판매 1위였던 쏘렌토의 50%가 넘는 양입니다.

지난달에는 봉고와 포터 전기차 모델이 각각 5천 대와 4천8백 대 이상 팔려 기아에서는 2위, 현대차에서는 3위의 판매 실적을 올렸습니다.

인기가 많다 보니 지금 차량 구매 계약을 맺으면 1년 뒤에나 차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 세계 전기차 판매 1위 기업인 중국의 비야디가 다음 달 국내에 1톤 전기 트럭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국내 대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 수입과 판매망을 구축하고, A/S 망까지 갖춰 본격 경쟁에 뛰어드는 겁니다.

보조금도 국내 업체와 차별 없이 같은 기준이 적용됩니다.

[권용주 /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겸임교수 : (1톤 트럭은) 연간 20만 대 이상의 주요 시장이기 때문에 이 주요시장에서의 중국산의 침투율이 과연 얼마나 될지는 시장에 제품이 나왔을 때 소비자의 반응으로 파악이 가능할 겁니다.]


비야디는 1톤 전기 트럭의 시장 반응을 봐가며 전기 승용차 진출 시기를 조절할 것으로 보이는데, 올해 안에 현실화될 가능성이 큽니다.

전기 승용차는 트럭이나 버스와 달리 비야디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중국 모기업의 정체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촬영기자 : 윤성수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김서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20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