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심각한 집안 싸움...난리난 민주당 상황

자막뉴스 2023-05-26 14:54
AD
정치권을 강타한 김남국 의원의 거액 가상화폐 보유 논란은 지난 14일 쇄신 의원총회 이후 처음 열린 민주당 의총에서도 뜨거운 화두였습니다.


당 지도부의 대응을 비판한 청년 정치인에 대한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청년 정치인들, 이런 분들이 두 번에 걸쳐서 김남국 사태에 대해서 성명을 발표한 적이 있죠. 그러고선 아주 대단한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당내에서.]

실제로 비공개 의총장에서는 청년 정치인들을 보호해야 한다며 결의안까지 제안하는 목소리가 비명계를 중심으로 터져 나왔습니다.

참석자들도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소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도를 넘는 적대와 공격 행위를 중단해야 된다라고 하는 의견들에 많은 분들이 동의했다, 공감을 표시했다.]

친명계의 반박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특히, 김용민 의원은 김남국 의원도 자기 발언에 다 책임을 졌는데, 청년 정치인이라고 해서 보호할 게 아니라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자고 발언했습니다.

그러자 일부 의원들은 야유를 보내며 신경전이 펼쳐졌는데, 여진은 계속됐습니다.

대표적 비명계인 이원욱 의원이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테러를 당했다며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걸 두고 계파 간 설전이 불거졌습니다.

발신자가 당원이 아닌 것으로 조사된 걸 두고 엇갈린 평가를 내놓은 겁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문제가 있으면 개선을 해야지. 그거를 무슨 문제 지적한 사람을 정확히 아니, 이런 걸 가지고 얘기한다는 게 이거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

[서은숙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 이런 문자를 가지고 문제 제기를 할 수 있으나, 이것을 더 갈등의 어떤 하나로 키워나가는 것들은 그렇게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라고 보입니다.]

의총에서 집중적으로 다뤄지진 않았지만,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윤관석, 이성만 의원에 대한 당 내부의 고심도 깊어지는 모습입니다.

오는 30일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이 보고되면 다음 달에는 표결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재명 대표와 노웅래 의원의 체포안을 부결시킨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하든 형평성과 방탄 국회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게 고민의 지점입니다.

사실상 딜레마에 빠졌다는 얘기인데, 민주당 지도부가 당론으로 체포안 가부를 정하지 않고 의원들의 자율 투표에 맡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은·박재상
영상편집 : 정치윤
그래픽 : 권보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