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 "전국구 깡패 되자"...또래 모임 만든 2002년생 MZ조폭 검거

뉴스 2023-09-19 14:23
AD
■ 진행 : 김영수 앵커, 엄지민 앵커
■ 전화연결 : 김경환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더뉴스]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경찰이 MZ조폭이 포함된 전국 21개 폭력 조직 조폭 60여 명을 검거했는데요. 전국구 조폭이 되겠다는 2002년생, 그러니까 21살 조직원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이 어떤 불법 행위를 했고 또 어떻게 검거했는지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한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의 김경환 수사대장 전화로 연결해 보겠습니다. 대장님, 나와 계시죠?

[김경환]
안녕하십니까? 충남청 강력범죄수사대장 김경환 경장입니다.

[앵커]
김경환 경장님, MZ조폭 조직의 조직원들 많이 잡혔더라고요. 먼저 MZ조폭이라면 나이가 몇 살 정도되는 겁니까?

[김경환]
81년생부터 96년생 밀레니엄 세대와 97년에서 2004년 Z세대를 묶어서 요즘 MZ세대다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이 60여 명을 검거했는데 이 가운데 MZ조폭 몇 명이나 됩니까?

[김경환]
지금 저희가 검거한 인원이 66명인데요. 거의 다 MZ세대입니다.

[앵커]
이번에 MZ조폭 조직원을 무더기로 검거하신 거잖아요, 66명이면. 어떤 경위로 검거를 하게 되신 겁니까?

[김경환]
수사에 착수하게 된 경위는 A파가 1988년도 충남 논산 지역에서 모 룸살롱을 운영하면서 결성된 관리대상 조직폭력배인데요. A파 MZ폭력 조직원 10여 명이 대포통장 문제로 전북 익산지역의 B파 폭력조직원을 폭행하고 모텔에 감금했다는 첩보를 입수해서 수사에 착수했고요. 수사 과정에서 A파 조직원들이 대전 지역에서 불법 사이버 도박장을 운영한다는 사실을 확보하고 마블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는 콜센터를 점거하여 6명을 검거하고 3명을 구속하였는데요.

검거 뒤 A파 조직원 휴대전화 분석 과정에서 전국에 2002년생 조직폭력배들이 SNS를 통해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연대하고 있다는 내용을 확보했고요. 휴대폰에서 2022년 12월 30일 경기도 안양시 소재 식당에서 처음 또래모임을 하면서 그 자리에서 조직원들이 전국구 깡패가 되기 위하여 전국회라는 폭력조직을 결성한 동영상과 충청권 조폭과 경기청 조폭들이 패싸움 하는 동영상도 확보하여 02년생 MZ조폭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여 검거한 것입니다.

[앵커]
지금 화면이 나오는데요. 충남경찰청에서 공개한 화면입니다. 저 화면은 MZ조폭들이 어떤 행위를 하고 있는 겁니까? 지금 싸우고 있는 화면도 나오고 있고요.

[김경환]
전에 나온 것은 MZ조폭이 전국 파이팅 하면서 소리 지르는 그런 내용이고요. 지금 밑의 거는 결성한 후에 충청 조폭하고 경기 조폭하고 패싸움 하는 그런 영상입니다.

[앵커]
지금 영상을 보면 상의를 벗고 있고요. 문신을 한 모습들이 조금씩 보이거든요. 몸 전체에 문신을 하고 있는데. 문신에 특별하게 들어간 의미들이 있습니까?

[김경환]
조직폭력배들이 문신하는 걸 보면 옛날 일본시대 때 장수들이라든가 이런 사람들, 아니면 꽃, 호랑이, 뱀 이런 문신을 많이 했는데요. 문신 자체가 다른 사람들, 일반인들한테는 위압감을 주는 그런 경향이 있어서 문신을 하는 것 같습니다.

[앵커]
그리고 폭력조직 이름을 문신으로 새기기도 했다면서요?

[김경환]
지금 검거된 폭력배들 중에 여러 명이 자기가 조직단에 들어가 있는 조직의 이름을 몸에 새긴, 문신한 그런 조폭들도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수사 내용 가운데 조직원들의 카톡 내용을 확보하셨더라고요. 조직원들이 카톡에서 어떤 대화를 하고 있었습니까?

[김경환]
전국회 결성한 이후에 매달 모임 일정 공지라든가 조직원 결혼 등 행사 관련 사항을 공유하고. 특히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과 대포통장 유통 이런 범죄 정보 공유를 하고 우리 수사기관의 조폭 관련 수사 상황을 공유하는 그런 대화가 다수였습니다.

[앵커]
그런데 조폭 관련 수사 내용을 어떻게 입수했을까요? 보니까 부장검사가 화가 났다, 이렇게 나오고. 이 타이밍에 모임을 하면 우리는 다 큰일난다, 이런 내용이 있더라고요.

[김경환]
그게 우리가 압수한 휴대폰에서 나온 대화 내용입니다.

[앵커]
대화 내용을 보면 어딘가로부터 정보를 받은 것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들더라고요.

[김경환]
그 내용은 전에 검찰에서 발표를 한 게 있습니다. 거기에 나온 내용을 여기 단체방에서 자기네들끼리 주고받은 내용입니다.

[앵커]
지금 이번에 검거한 조직을 MZ조폭으로 규정을 하고 계시잖아요. MZ조폭이 기존 조폭이랑 다른 점이 있습니까?

[김경환]
기존 조직폭력배는 대부분 지역에 기반을 두고 고문, 두목, 부두목, 행동대장, 행동대원 이렇게 수직적 체계를 갖추고 내부적으로 상명하복 명령체계 유지하고. 또 조직들 간 행동강령을 만들어서 조직을 보호하고 유흥업소나 성매매업소 이런 것을 운영해서 조직자금을 모아서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MZ조폭배는 기존 조직폭력단체에 가입한 막내급 조직원들이 지역이 아닌 전국적인 규모의 활동을 모색하면서 여러 폭력단체의 조직원들의 연대를 촉구하기 위해서 온, 오프라인을 통해서 회합하고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요. 이들 MZ조폭배들 중 일부는 기존 조직폭력배, 이런 몸에 문신을 새기는 그런 경우가 조직폭력단체에 대한 정체성을 드러내는 특징이 있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과거 조폭들은 보통 불법술집이라든지 불법도박장을 운영해서 자금을 확보했었잖아요. 그러면 MZ조폭들은 어떻게 자금들을 모아서 활동하는 겁니까?

[김경환]
지금 MZ조폭들은 본인들 나이 또래가 같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이 친구들은 두목이나 부두목 이런 체계 없이 의사결정권자를 두목이 아닌 회장이라고 명칭하고요. 얘들은 주로 불법도박사이트 운영이나 대포통장 유통 이런 것을 통해서 자금을 마련하고 그러는 것이 기존 폭력조직원들과는 조금 차별된 모습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앵커]
불법도박사이트와 대포통장을 통해서 자금을 마련한다고 해주셨고. 지금 충남에서 검거한 조직들을 타고 타고 가면 이게 전국적인 단위라고 하셨잖아요. 그러면 다른 지역에 있는 MZ조폭들도 찾아낼 수 있는 거 아닙니까? 지금 저희가 수사하는 과정에서 21개 전국 조직폭력배에 가입된 조직원들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있어서는 경찰청 자원에서 각 청별로 관리 대상 조폭 부분은 별도로 공조해서 수사를 할 예정입니다. 공조수사를 하게 되면 전국에 있는 MZ조폭들이 더 많다는 것이고 또 지금도 추가 수사가 진행 중이겠네요.

[김경환]
지금도 저희 계속 수사 중에 있고요. 앞으로도 계속 수사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런데 지금 나이가 점점 젊어지고 있다, 이렇게 발표가 있던데요. 조폭의 나이가 실제로 현장에서 보면 많이 젊어지고 있는 겁니까?

[김경환]
저희가 사건을 하면서 조직폭력배들이 한 20, 30대가 가장 많고요. 이런 현상은 아마 나이가 어릴수록 SNS를 쉽게 다룰 수 있고 요즘은 유튜브 등을 통해서 조직폭력배들이 자신들의 일상을 소개하면서 스스로 조직폭력배임을 이렇게 드러내고 있잖아요. 그러한 가운데 돈도 벌고 하니까 젊은 친구들 입장에서는 조폭이라는 데가 멋있어 보이고 문신을 남들에게 보여주는 과시욕, 또 영웅심리가 많이 작용하니까 젊은 나이의 조직폭력배가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앵커]
대장님, 지금 MZ조폭의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미리 차단을 하려고 하시는 것 같은데 실제로 어린 조직원들이 나중에 큰 조직으로 발전하는 경우들이 있었습니까?

[김경환]
기존 조직폭력배들도 보면 대부분 20대 초반이나 아니면 학교 다닐 때 일진회라든가 이런 친구들이 나이 먹어가면서 기존 조직폭력에 가입필요성활동을 하는 그런 상태이기 때문에 지금 저희가 검거한 2002년생들, 이 조직폭력배들이 계속 전국을 연대해서 세력을 확장한다면 기존 조폭보다는 더 큰 조직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판단이 되고. 그래서 저희는 MZ조폭을 무슨 조폭으로 저희가 이렇게 키우는 것보다는 와해시키는 쪽으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최근 우리나라에 마약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잖아요. MZ조폭들이 혹시 마약에도 손을 대고 있는 상황 포착하신 게 있습니까?

[김경환]
저희가 구속한 애들 중에 대마를 흡연한 경우는 있었고요. 현재 다른 마약 부분은 아직 확인된 건 없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많이 애쓰셨고요. 지금까지 전국구 깡패가 되자 하는 모임까지 MZ조폭을 포함해서 60여 명을 검거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김경환 수사대장과 말씀 나눠봤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김경환]
네, 감사합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