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재난 영화인 줄"...서울 도심 폐기물처리시설에 불

2024.05.16 오전 12:17
AD
[앵커]
어제 오전 서울 도심에 있는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불이 나 아직도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지만, 많은 양의 연기가 발생하면서 주민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김웅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무서운 기세로 치솟습니다.

연기가 자욱하게 퍼지면서 차들도 거북이걸음을 하며 쩔쩔맵니다.

서울 용두동에 있는 동대문환경개발공사의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불이 난 건 어제(15일) 아침 8시 20분쯤.

직원 30여 명이 서둘러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많은 양의 연기가 나면서 인근 지하철 2호선 용두역이 임시 폐쇄되는 등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김명숙 / 화재 목격자 : 연기가 자욱해서 재난영화처럼 보일 정도로 상황이 안 좋았고 생각보다 불이 늦게 꺼져서 걱정이 많고 냄새가 많이 나요.]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는데, 플라스틱 등 재활용품과 위험물이 많아 초기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서울시는 인근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통해 화재로 인해 연기 등이 다량 발생하고 있다며 외출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공기 질을 검사한 결과 심각한 수준의 유해물질이 나오진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소방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김웅래입니다.



영상편집;김민경

화면제공;시청자 제보




YTN 김웅래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8,6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4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