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 "월급 받는 만큼만 일하면 된다"

사회 2021-12-14 13:10
이미지 확대 보기
직장인 70% "월급 받는 만큼만 일하면 된다"
ⓒYTN
AD
성실한 노동의 가치로 인정받던 '월급'의 의미가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다.


과거처럼 월급만으로는 미래를 준비할 수 없다는 가치관이 확산되고, 평생직장에 대한 개념이 희미해졌기 때문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3,293명에게 '회사 업무와 월급의 관계'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직장인의 70%가 '회사에서는 딱 월급 받는 만큼만 일하면 된다'고 답했다. 세대별로 온도차가 존재했는데, 20대(78.5%), 30대(77.1%)와 달리 40대(59.2%)와 50대(40.1%)는 비교적 '월급 이상의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었다.

대부분 월급의 의미는 '노동의 대가'(63.3%, 복수응답)라고 답했으며, '생계수단'(51.6%), '가족 및 가정 유지 비용'(31.2%)이라는 답변도 많았다. '미래 준비를 위한 경제 동력'이라는 답변은 28%에 머물렀다. 응답자의 대다수(77.1%)가 본인의 급여에 만족을 하지 않고 있었으며, 절반 이상(54.1%)이 ‘자산 투자 활동’을 하고 있었다.

투자활동으로는 ‘주식’(76.1%, 복수응답)이 단연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예·적금 등 목돈 저축’(63.8%), ‘가상화폐’(21.6%), ‘펀드·채권’(19.7%), ‘부동산’(11%) 등의 순이었다. 지난 2018년 ‘재테크 현황’ 조사 시 ‘예·적금’(86.4%), 주식(40.3%), ‘부동산·경매’(10.9%), ‘가상화폐’(5%) 선호도에 비해 비교적 수익이 높은 방향으로 투자 양상이 확실히 바뀐 것.

실제로 투자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투자로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어서’(43.8%, 복수응답), ‘월급만으로 생계유지를 할 수 없어서’(40.9%)의 이유가 가장 많았고, 이어 ‘내 집 마련, 결혼 등을 준비하기 위해서’(35.9%), ‘언제까지 일할 수 있을 지 몰라서’(32.7%) 등이 뒤를 이었다. 월급으로 착실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는 가치관이 희미해진 것으로 보인다.


‘월급’에 대한 가치관도 세대별로 바뀌었다. ‘월급 받는 만큼만 일하면 회사에서 성장할 수 없다’에 20대(50.6%)와 30대(52.8%)는 동의하지 않는 비율이 더 높았다. 반면, 40대(61.8%)와 50대(70.2%)는 여전히 월급 이상의 업무를 해야 인정받는다고 생각했다. 월급이 정당한 노동의 대가로 교환되지 않는다는 인식은 전반적으로 강했는데 전체 직장인의 61.4%는 ‘열심히 일한만큼 월급이 오르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또한 '회사는 늘 월급보다 높은 성과를 요구한다'(89.7%)고 생각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젊은 세대는 각종 수행평가, 시험 등을 통해 ‘내가 한만큼의 성과 보상’을 당연하게 경험했고, 기성세대는 고도의 성장기 시대에 ‘돈 생각하지 않고 열심히 일했더니’ 회사가 성장하고, 개인자산을 축적했다는 경험을 갖고 있다”며 “서로 다른 경험을 통해 월급에 대한 가치관이 다르게 형성될 수밖에 없다. 기업에서도 이들의 배경을 깊이 이해하고, 성과 보상에 대한 폭넓고 신중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