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최근 80여 년 동안 처음...이번 기회 놓치면 2063년에!

자막뉴스 2023-03-23 19:04
AD
해가 진 저녁 하늘,


눈썹처럼 생긴 초승달이 밝게 빛납니다.

그런데 그 옆에서 밝은 별이 반짝이며 지평선으로 함께 이동합니다

달 다음으로 밝아 '샛별'로 불리는 '금성'입니다.

초승달과 금성은 1년에 여러 차례 가깝게 다가서며 밤하늘을 빛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내일 밤에는 가까이 다가서는 것을 넘어, 달과 금성이 거의 붙듯이 보이는 '초근접' 현상이 나타납니다.

밤 7시 30분쯤, 초승달 바로 위로 '금성'이 등장하겠고,

이후 고도가 낮아지며 둘 사이의 거리가 점차 가까워집니다.

밤 9시에는 초승달과 달이 스치듯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제주도에서는 금성이 초승달 뒤로 숨었다 나타나는 '엄폐'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태형/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장 : 평소에는 초승달과 금성이 꽤 떨어져서 만나지만, 이달에는 마치 스쳐 지나듯 근접하고 제주도에서는 '엄폐' 현상까지 나타납니다. 이처럼 밤하늘에서 초승달과 금성이 '초근접'하는 것은 일생에 한 번 보기 힘든 현상입니다.]

해가 진 뒤 서쪽 밤하늘에서 초승달을 먼저 찾은 뒤 그 주변에서 가장 빛나는 별을 찾으면 됩니다.

맨눈으로도 볼 수 있고, 만일 천체 망원경을 이용하면 한 시야에서 초승달과 금성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초승달과 금성이 이번처럼 가깝게 접근한 것은 최근 80여 년 동안은 처음으로, 이번 기회를 놓치면 40년 후인 2063년에나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화면제공 :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
영상편집 : 문지환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