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라파 대규모 지상전 예고...피란민 모인 마을 '쑥대밭'

자막뉴스 2024-02-11 16:14
AD
5층짜리 건물이 뼈대만 남은 앙상한 모습으로 변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의 공중 폭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건물이 무너지면서 잠자던 자매 가족이 희생됐습니다.

태어난 지 두 달 된 아기도 화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에나스 아메르 / 피란민 : 갑자기 로켓이 우리에게 떨어졌습니다. 여동생과 남편, 그리고 두 달 된 조카를 포함해 아이들이 사라졌습니다.]

이집트 접경지 라파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로 전체 주민의 절반이 넘는 140만 명이 이스라엘의 공격을 피해 모여 있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최근 라파 지역이 하마스의 마지막 거점이라며 대규모 군사작전을 예고했습니다.

하룻 사이 최소 44명이 폭격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작전을 예고하며 피란민 소개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한 지 불과 몇 시간 뒤 라파 시내 주택이 공습을 당한 겁니다.

하마스는 성명을 내고 라파 군사 작전은 사상자가 수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은 라파의 인구 밀도로 지상전이 벌어졌을 때 민간인 보호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전쟁으로 고립된 가자지구 북부 주민들이 가축 사료를 먹고 망가진 지하 수도관에서 퍼낸 물을 마시며 연명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유엔 등 구호 단체들은 가자 북부로 향하는 구호물자의 절반이 이스라엘군의 검문에 막히고 있다면서, 북부 주민 최소 3분의 1이 '재앙적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정의진


#YTN자막뉴스 #이스라엘군 #하마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