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막하게 '나 혼자 산다'...허덕이는 서울 청년들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3-12-08 16:56
background
AD
서울에 사는 청년 2명 중 1명이 '빈곤' 상태에 놓여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혼자 사는 청년의 빈곤율은 62.7%에 달했으며, 생활비가 부족할 때는 주로 부모에게 지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2022 서울청년패널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청년의 자산 빈곤율은 55.6%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서 '자산 빈곤' 상태란 자산 규모가 가계금융·복지조사 균등화 가처분소득 중위소득 50%(2021년 기준 월 소득 132만 2,500원)의 3개월 치(396만 7,500원) 미만인 경우를 말합니다.

이 중 혼자 사는 청년의 자산 빈곤율은 전체 청년보다 7.1%p 높은 62.7%에 달했습니다.

1인 가구의 취약성이 드러난 셈입니다.

생활비 부족을 경험한 청년은 27.7%로 나타났습니다.

해결 방법으로는 '부모에게 무상으로 지원받았다'(41.2%) 비율이 가장 높았고, 저축이나 예금·적금 등의 해약(17.7%)이 뒤를 이었습니다.

가구 유형을 분석한 결과 서울 청년 중 47.5%는 부모와 함께 산다고 응답했습니다.

1인 가구는 34.4%, 기타 가구는 6.9%였습니다.

부모와 동거하는 청년의 예상 독립 나이는 평균 30.6세이며 연령이 높을수록 예상 독립 나이도 많아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서울 청년 4명 중 1명(25.6%)은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니트족'(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 NEET)이었습니다.

한편 30년 후 한국의 미래 전망에 대해서는 청년의 55.1%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9.2%, '변화 없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5.6%였습니다.

주관적 소득수준이나 부모의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미래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연구원은 "2021년과 2022년 모두 응답한 3,762명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의 삶의 변화를 주요 지표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 개인소득·자산 빈곤 등 경제와 주거 지표, 니트 지표, 긍정적 미래 전망 지표가 부정적으로 변화했다"며 "청년을 대상으로 한 소득 지원과 고용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그 밖에 자세한 내용은 서울청년패널조사 홈페이지(http://syps.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집단 : 2021년 서울시 거주 만 18~34세 내국인(기숙사 거주자 포함, 집단거주시설 거주 내국인 제외)
조사대상 : 2022년 만 19~35세 청년 5,194명(2020년 사전조사, 2021년 1차 조사 응답자), 신규표본 1,321명
조사기간 : 2022년 8월 20일~2022년 12월 29일
조사방법 : 비대면 전자조사
표본추출 : 표본추출틀 통계청 집계구 활용(집계구 내 조사대상 가구 선정)
최종 유효표본 : 2022년 기준 19~36세 청년 5,265명 (위성패널 182명)


기자ㅣ서미량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